유서깊은 고택의 기품, 몇만년을 걸쳐온 유적, 오랜 시간을 공들인 예술 작품 등 유한하고 저장할 수 없는 시간을 바쳐 만들어낸 결과물은 사람들에게 그 가치를 증명해왔다. 이처럼 시간을 타고 흐르는 꾸준함이 만드는 결과는 실로 놀랍다.


< ‘모두 거짓말을 한다’ 서평 > 도발적인 제목으로 큰 눈길을 끌었고 노골적인 데이터를 담고 있는 구글 트렌드에서 얻은 불편한 인사이트를 저자, Seth Stephens-Davidowitz는 생생하게 풀어내고 있었다.